정우성·윤세아·유병재·이승환…세월호 5주기, ★들도 추모 물결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세월호 5주기’ 추모한 정우성(왼쪽부터 시계방향), 윤세아, 장성규, 유병재./ 사진=텐아시아 DB

오늘(16일)은 세월호 참사 5주기다. 많은 스타들이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추모의 뜻을 전하고 있다.

배우 정우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날을 상징하는 ‘416’ 숫자를 노란 종이배로 만든 사진을 게재했다.

배우 문정희도 노란 리본과 함께 #20140416 #세월호 5주기 추모 #잊지 않겠습니다 #아직도 먹먹한 모두의 아픔입니다 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어 “벌써 5주기네요. 아직 해결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있는데요…세월호 침몰 희생자분들을 추모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배우 유소영도 노란 배 사진과 함께 #기억하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세월호 5주기 #세월호 추모 #416 #20140416 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추모했다.

배우 윤세아도 “기억하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고, 공승연도 “세월호 5주기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추모에 동참했다.

작가 겸 코미디언 유병재는 “우리 모두”라는 글과 함께 노란 팔찌를 착용한 사진을 올렸다.

최근 프리랜서를 선언한 장성규 전 JTBC 아나운서도 “한 아이의 아빠로서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감히 짐작조차 안됩니다. 그날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했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조우종도 “이날을 기억합니다”라며 추모했다.

가수 김장훈은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故) 신해철과 단원고 희생자 고(故) 이보미 양과의 듀엣 영상을 올리며 “해마다 이맘때 되면 생각이 많다. 격동의 세월이었다”라고 했다. 특히 “세월호는 인간애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승환 인스타그램./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가 지겹다는 당신들이 징글징글하다”며 “창피한 줄 알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승환은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져서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렸으면 한다”며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응분의 대가를 받아서 이 땅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확인하고 싶다”는 글을 남겼다.

가수 린은 #길가에 버려지다 라는 해시태그를 달았고, 효민은 세월호 5주기 추념전 ‘바다는 가라앉지 않는다’의 이미지를 올렸다. 슈퍼주니어 예성도 노란 종이배 이미지를 게시하며 추모했다.

가수 선우정아는 “마음이 쿵 내려앉는 날짜. 상상도 할 수 없는 두려움과 고통 속에서 세상을 떠나야 했던 분들과 남겨진 분들을 위해 오늘은 더욱 길고 깊게 기도한다”라고 글을 남겼다.

뮤지컬 배우 김법래는 장문의 글로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그는 “하고 싶은것들과 해보고 싶은 것들을 마음껏 해볼 수 있었던 우리의 아이들을 잃어버린 오늘입니다. 못난 우리 어른들은 때문에….미안합니다”라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