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영, 망막색소변성증 지원 프로젝트 참여…수익금은 기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최수영(왼쪽). 사진제공=에코글로벌그룹

배우 겸 가수 최수영이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따뜻한 선행에 올해도 함께한다.

‘비밍 이펙트(Beaming Effect)’는 난치병인 망막색소변성증을 알리고 이와 관련된 치료법의 연구를 지원하는 브랜드다. 수익금은 실명퇴치운동본부에 기부된다.

최수영은 망막색소변성증을 앓고 있는 부친이 설립한 실명퇴치운동본부를 ‘서포터’로서 참여 및 지원하는 것은 물론 장애이해교육 드라마 ‘퍼펙트센스’에 재능기부로 출연했다. 최근엔 영화 ‘시인할매’와 ‘휴먼다큐 사랑플러스’에 나레이터로 참여하는 등 다양한 재능 기부 활동을 펼쳐오며 적극적으로 선행에 앞장서 왔다.

새로운 시즌을 맞아 공개된 이번 비밍 이펙트 화보는 최수영과 그룹 소녀시대 활동 때부터 함께해 온 서수경 스타일리스트가 직접 디자인에 참여했다고 한다.

최수영은 최근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개봉과 동시에 주연으로서 스크린 신고식을 치렀으며, 다가오는 5월엔 영화 ‘걸캅스’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