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이, 제작·집필·주연한 단편 ‘리바운드’로 전주국제영화제 초청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제작자 겸 각본가로 나선 김소이. /사진제공=네임벨류스타즈

배우 겸 가수 김소이(소이)가 제작자 겸 각본가로 전주국제영화제를 찾는다.

김소이는 제작자 겸 각본가, 주연으로 나선 단편영화 ‘리바운드’로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에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단편 부문에 정식으로 초청 받아 5월 전주를 방문한다. 김소이는 4년 전 ‘리바운드’ 시나리오를 집필했으며, 이 작품에 사랑을 할 때 드러나는 미묘한 심리를 여성의 입장에서 담았다. 레드벨벳의 ‘빨간맛’, 박정현의 ‘the end’ 등 뮤직비디오 연출한 성창원 감독이 조력자로 나서 완성도를 더했다.

김소이는 “2017년에 출연했던 영화 ‘폭력의 씨앗’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2관왕을 차지해 이 영화제와 인연이 깊다. ‘리바운드’ 시나리오를 쓰면서도, 언젠가 이 시나리오를 영화로 만든다면 꼭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먼저 상영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 염원이 이루어져 믿기지 않을 정도로 기쁘고 감사하다. 영화제를 통해 많은 분들이 ‘리바운드’를 보고 함께 소통하고 교감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소연은 가수 및 배우 활동 외에도 글, 영상으로 두루 재능을 펼쳐왔다. 에세이리스트 겸 칼럼니스트로도 활동하고, 자신의 밴드인 라즈베리필드의 뮤직비디오 연출, 단편영화 ‘검지손가락’의 감독으로 나서기도 했다.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2일부터 11일까지 전주시 일대에서 열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