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설인아, 첫 등장부터 세다…미스터리한 여자 ‘존재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설인아./ 사진=MBC 방송화면

배우 설인아가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 첫 등장했다. 극 중 고말숙 역을 맡은 그는 강렬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설인아는 지난 15일 방송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레드 컬러의 코트 차림에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으로 등장해 존재감을 과시했다. 또 천덕구(김경남)와 오대리(김시은)가 감시하는 호텔방의 문을 열고 들어와 능수능란하게 내부를 휘젓는 모습으로 고말숙 역이 범상치 않은 인물임을 예고했다.

특히 고말숙은 추파를 던지는 천덕구를 호신술로 단숨에 제압하며 또 한 번 인상 깊은 모습을 남겼다. 짧은 등장이었지만 센 언니 이미지와 재치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방송 말미 구대길(오대환)과 김지란(차정원)이 마주 앉은 정식집 프라이빗 룸에 등장한 고말숙은 구대길에 관한 일이라면 어디서든 나타나는 미스터리 한 인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범상치 않은 첫 등장으로 극의 긴장감을 더한 고말숙이 인물 관계에 어떤 변화를 만들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