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한상진, 유배지 탈출 후 이인좌와 손잡았다…“주상 무너뜨리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치’의 배우 한상진 /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한상진이 유배지에서 탈출하며 재 반격에 나섰다.

지난 15일 방송된 ‘해치’에서 위병주(한상진)는 왕세제 이금(정일우)을 끌어내리기 위해 밀풍군 이탄(정문성)과 연합해 이금의 역모죄를 조작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살인죄로 체포됐다. ‘똥물 세례’ 등 갖은 굴욕을 당하며 유배지로 향한 위병주는 유배 도중 새로운 남인 이인좌(고주원)의 도움으로 탈출에 성공했다. 이후 이인좌를 주축으로 한 세력은 새롭게 왕좌에 등극한 이금을 궁지에 몰기 위해 우물에 독약을 넣어 역병 공포를 불러 일으켰다.

이런 와중에 위병주는 또 다른 유배지에 있던 밀풍군 이탄을 만나는 데 성공했고 이인좌와 함께 산을 타고 이동해 반란을 꾀하는 거대 남인 무리들을 마주했다. 대규모의 거사 준비 현장을 눈앞에서 마주한 위병주는 즉시 이인좌의 앞에 무릎꿇은 채 “주상을 무너뜨리고 복수만 할 수 있다면 이 목숨, 전부라도 걸 것입니다!”라며 빠른 태세 전환을 보였다.

이를 아니꼽게 지켜보던 이탄이 위병주의 목에 칼을 들이밀자 아랑곳하지 않고 “군대감도 그래야 합니다, 저 힘을 이용해야지요! 뺏긴 것을 가져와야지요!”라며 이탄을 강하게 압박하기도 했다.

나아가 위병주는 도성 안으로까지 퍼진 역병으로 곤혹을 치르는 궐 안의 소식을 파악하며 반색하는 얼굴을 드러냈다. 역모를 준비하는 이인좌가 “굿이나 보고 떡이나 먹게”라고 자신을 무시하는 기색을 드러내자 “이 굿판에 내 지분이 있어야 먹을 떡도 커지잖아?”라며 재빠른 행동에 돌입했다. 청주 관아 앞에서 누군가를 은밀히 만나는 위병주의 모습을 박문수(권율)가 발견해 뒤쫓게 되면서 위병주의 스릴 넘치는 행각이 본격적으로 수면 위에 떠오르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상진은 서슬 퍼런 사헌부 집의의 모습과는 한층 달라진 복색으로 신선함을 안겼으며 새로운 역모에 눈을 빛내며 납작 엎드리는 면모로 재미를 더했다. 나아가 왕족 이탄을 냉정하게 설득하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관심을 불어넣고 있다.

‘해치’는 16일(오늘)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