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연인의 친구에게 베풀 수 있는 호의 범위는?…참견러들 ‘갑론을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애의 참견2’ 스틸컷 / 사진제공=KBS Joy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개그우먼 김숙의 카리스마가 폭발했다.

16일(오늘)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 35회에서는 배려심 넘치는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에 빠진 한 여자의 사연이 찾아온다. 준수한 외모뿐 아니라 다정다감한 성격의 그는 여자친구는 물론 여자친구의 친구들까지 살뜰하게 챙겨 참견러들의 공분을 산다.

자꾸만 사연녀가 오해할만한 상황을 만드는 남자에게 김숙과 한혜진은 “제발 오지랖 좀 떨지 말라”며 일침을 놨지만 서장훈은 “그럴 수도 있는 것 아니냐”며 의견 대립을 보인다.

이에 참견러들은 연인의 친구에게 베풀 수 있는 호의의 범위에 대해 갑론을박을 펼치며 뜨거운 참견을 이어간다. 특히 한때 세간을 뜨겁게 달궜던 노사연, 이무송의 ‘깻잎 사건’까지 등장, 함께 식사하는 자리에서 내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의 깻잎 반찬을 잡아줘도 되는가에 대한 토론까지 벌인다.

이를 지켜보던 김숙은 결국 참견러들을 향해 “연인들 앞에서 깻잎 잡지마!”라고 카리스마 넘치는 한마디로 상황을 정리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연애의 참견 시즌2’는 16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