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러분!’ 최시원, 사기꾼↔사랑꾼 다양한 감정 연기 호평

[텐아시아=우빈 기자]

‘국민 여러분!’ 최시원 / 사진=KBS2 방송화면

그룹 슈퍼주니어 겸 배우 최시원이 다양한 감정 변화를 소화하며 호평을 얻고 있다.

최시원은 KBS2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 얼떨결에 경찰과 결혼한 베테랑 사기꾼 양정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에서는 양정국이 박후자(김민정 분)와 김주명(김의성 분)을 감옥에 보내기 위해 작전을 펼쳤지만, 김미영(이유영 분)에게 사기꾼임을 폭로하겠다는 박후자의 말에 모든 것을 포기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국회의원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양정국은 박후자 패거리와 도로 위에서 추격전을 시원하게 펼치고, 흉기를 빼앗는 제압 기술 액션을 선보였다. 또한 “국회의원 나가는 것보다 사기꾼인 게 밝혀지는 것이 더 무섭다”며 김미영을 향한 애틋한 고백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송 말미 김미영이 CCTV를 통해 백경 캐피탈 사무실로 걸어 들어가는 양정국을 발견해 굳어지며 양정국이 국회의원 출마 선언을 하면서까지 끝내 들키고 싶지 않았던 비밀이 곧 밝혀지는 것인지 다음 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됐다.

최시원은 다양한 감정을 품고 있는 캐릭터를 때론 능청스럽게, 때론 절절하게 표현, 극을 생동감 넘치게 이끌어가고 있으며, 최시원 표 역동성 있는 캐릭터를 완성했다는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