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 로코에 찰떡…미소 부르는 비주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사진제공=SBS

김영광과 진기주가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화사한 비주얼로 예비 시청자들의 안구를 정화해주고 있다. 오는 5월 6일 첫 방송을 하는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차세대 로코 커플로 관심 받고 있는 김영광(도민익 역)과 진기주(정갈희 역)가 서로 다른 듯 닮은 비주얼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는 서로에게 예민하게 굴며 일촉즉발의 대치 상황을 만드는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하지만 두 사람의 사이가 정갈희의 뜻밖의 이중생활로 인해 180도 달라진다.

사진에서 김영광과 진기주는 똘망하고 빛나는 눈망울로 달달한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서로를 향해 편안한 모습을 드러내고 과연 이들 사이에 어떤 변화의 바람이 불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영광의 여심을 저격할 미소와 진기주의 러블리함을 가득 담은 얼굴에 묘한 공통점이 보인다. 두 사람 모두 웃었을 때 눈 밑의 애교살이 올라오고 보조개가 살며시 나타나는 것. 사랑스러움을 가득 묻힌 이들의 케미는 두 사람이 펼칠 로맨스를 기대하게 만든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김영광과 진기주는 현장에서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녹화에 들어갈 땐 캐릭터에 빠져들어 진지하게 연기하고 쉬는 시간에는 서로 장난도 많이 치고 항상 웃으면서 대기한다”며 “두 사람의 케미가 굉장히 좋아서 봄에 딱 어울릴 로코를 제대로 보여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문제적 보스 도민익과 이중생활 비서 정갈희의 아슬아슬하고 새콤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오는 5월 6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