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특별한 형제’, 27일 베트남 프리미어 개최…신하균X이광수X이솜 참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포스터/사진제공=NEW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가 국내 개봉에 앞서 오는 27일 베트남 프리미어 개최한다.

‘나의 특별한 형제’의 신하균, 이광수, 이솜 등 세 배우와 육상효 감독은 오는 5월 1일 국내 개봉에 앞서 이달 27일 베트남 현지 관객을 대상으로 한 특별 상영과 무대 인사를 갖는다. 이날 오전에는 베트남을 비롯한 주요 아시아 언론을 대상으로 기자회견 및 인터뷰를 진행한다. 오후에는 레드카펫 이벤트를 개최해 팬들과의 만난다. 베트남은 아시아에서 영화시장의 성장세가 뚜렷한 국가로 주목받고 있어 이번 프리미어를 통해 다양한 해외 팬들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세 배우는 이날 오후 8시 5분(한국시간) 네이버 V앱 스팟 라이브를 통해 베트남 프리미어 이야기를 직접 한국 팬들에게도 생생하게 전할 예정이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코미디. 국내에서는 5월 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