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강주은 “최민수, 역할에 따라 180도 달라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강주은.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에서 강주은이 남편 최민수의 캐릭터 몰입으로 현실과 연기의 구분이 어렵다고 털어놓는다.

오는 17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출연하는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강주은은 역할에 따라 180도 변하는 최민수의 모습에 ‘오늘은 (집에) 누가 들어오나’하고 항상 예의주시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느낌만으로 어떤 역할인지 알아 맞힌다며 환상적인 부부의 면모를 자랑했다.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 덕분에 SNS 스타가 됐다고 밝혔다. 강주은은 최민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부부스타그램’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그의 재치 넘치는 해시태그가 어록 탄생으로 이어졌다고 해 궁금증을 드높인다.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 앞에서 ‘이것’까지 해봤다고 털어놓으며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그는 결혼 생활 중 갑작스런 딜레마에 빠져 ‘질풍노도 반항기’를 겪었다고. 이에 남편 앞에서 ‘이것’을 하며 그를 깜짝 놀라게 했는데, 예상치 못한 최민수의 반응에 감동했다고 밝혔다.

쇼호스트로 활동 중인 강주은은 최민수의 끔찍한 이벤트를 회상하기도 했다. 홈쇼핑 생방송 중 최민수가 서프라이즈로 등장한 것. 홈쇼핑 스튜디오가 초토화된 가운데, 강주은은 정신을 붙잡고 위기 상황(?)을 재치 있게 모면해 감탄을 자아냈다고.

강주은은 방송 최초로 노래 실력을 공개했다. 순수하고 청아한 그의 목소리에 모두가 놀랐다는 후문. 소녀 감성 흩날리며 힐링을 선사할 그의 무대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민수와 함께 사는’ 강주은의 순수하고 솔직한 매력은 오는 17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이날 방송에는 스페셜 MC로 양세형이 합류해 스튜디오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