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조한선 “정신적으로 두렵고 힘들었던 역할” 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빙의’의 배우 조한선, 연정훈 /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에서 조한선에 이어 연정훈까지 ‘죽음’이라는 반전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가운데 세 번째 빙의자 박상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빙의’에서 조한선과 연정훈은 각각 20년 전 연쇄살인마 황대두(원현준)의 첫 번째 빙의자 외과 의사 선양우와 두 번째 빙의자 재벌 2세 오수혁 역을 맡았다. 방영 전 캐릭터에 대한 말을 아꼈던 두 사람이 가진 비밀은 단순한 악역이 아니라 연쇄살인마에 빙의된 자였다는 사실이었다. 이에 이제는 말할 수 있는 두 사람의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먼저 선양우는 친절한 외과 의사인 줄 알았지만 20년 전 연쇄살인마의 추종자이자 그를 현상으로 소환한 인물이다. 조한선은 “처음엔 사람 좋은 의사, 두 번째는 어둠에 가려진 채 사람을 살해하는 싸이코패스, 마지막은 빙의된 연쇄살인마 황대두까지. 3명의 인물을 가면을 쓴 것처럼 연기해야 했다”며 “점점 머릿속의 생각들이 어둡게 변해가는 게 정신적으로 무척 두렵고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양우는 시청자분들에게 역할에 대한 이해를 부탁하기 어려웠던 캐릭터”라며 “잘해도 나쁜 사람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해 몰입했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빙의자이자 재벌 2세 오수혁으로 열연한 연정훈은 등장부터 퇴장까지 눈을 뗄 수 없는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였다. 연정훈은 “황대두의 특징이 누군가 죽어갈 때 두려움에 떨고 있는 모습을 보며 즐거워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을 중점으로 두고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연정훈은 “다른 배우들의 연기를 그대로 받아들여야 하는 부분”을 어려웠던 점이라고 꼽으며 “실제로 배우들이 촬영한 장면들을 편집실에 가서 참고하기도 했다. 특히 황대두의 말투, 표정, 행동 등 특징을 살려서 표현하면서도 오수혁이란 캐릭터 본연의 모습도 함께 표현해 새로운 캐릭터를 창조하려 했다”고 말해 그가 오수혁표 황대두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과 열정을 기울였다는 것을 짐작케 했다.

제작진은 “본연의 캐릭터에 연쇄살인마에 빙의된 인물을 덧입히는 부분이 쉽지 않았을 텐데 작품에 대한 이해와 열정 덕분에 캐릭터가 빛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연쇄살인마 황대두가 선택한 세 번째 빙의자 조직폭력배 보스 장춘섭(박상민)도 선양우와 오수혁과는 다른 분노를 가진 캐릭터이기에 색다른 존재감을 남길 것”이라고 예고하며 “남은 4회 동안 그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빙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