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성리, 솔로 가수로 새로운 시작…”‘보컬 神’ 박효신·김범수 계보 잇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성리,쇼케이스

가수 성리가 15일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첫, 사랑’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프로젝트그룹 레인즈 출신 가수 성리가 ‘보컬 대가’들의 계보를 잇겠다고 선언했다.

성리는 15일 정오 첫 솔로음반 ‘첫, 사랑’을 각 음악사이트에 공개했다. 이어 이날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연 쇼케이스에서 “남성 발라드 가수로서 ‘보컬의 대가’ 선배님들이 걸어온 길을 따라가고 싶다”고 밝혔다.

‘첫, 사랑’에는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와 ‘누벨 바그(Nouvelle Vague)’ ‘내 품에’ ‘아른거려’ 등 4곡이 담겨 있다. ‘그게 너라서’는 재즈 클래식을 가미한 발라드 장르로, 피아노 선율과 어쿠스틱 기타, 베이스 연주가 돋보인다. 열렬한 사랑을 고백하는 내용이다.

성리는 “사실 앨범에 수록한 모든 곡을 타이틀곡으로 정해도 될 정도로 완성도에 자신 있다. ‘그게 너라서’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건 가사에 나오는 ‘천사’라는 단어가 기분 좋게 다가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들었을 때 ‘내 곡이다’라고 생각 한 노래는 ‘내 품에’이다. 가장 크게 와 닿았고, 박력 있게 ‘넌 내거야’라고 고백하는 노랫말도 멋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모든 곡을 세레나데 형태로 만들었다. 네 곡 모두 첫사랑을 경험하고 있는 소년의 이야기로 이어진다. 발라드 외에 다른 장르의 곡도 담고 싶었지만 콘셉트 통일을 위해 아련한 분위기의 발라드 장르로 채웠다. 추후 다른 장르의 노래도 발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성리,쇼케이스

가수 성리가 15일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첫 솔로 미니음반 ‘첫, 사랑’의 쇼케이스에서 노래하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솔로 가수로 활동을 시작한 소감을 묻자 성리는 “설레고 가슴이 뛴다. 또 다른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레인즈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힘내’라며 적극 응원해줬다. 고마웠고, 큰 힘이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가요계에는 발라드를 부르는 남성 솔로 가수의 활약이 주춤하다. 솔로 가수로 첫 발을 뗀 성리의 포부도 남다르다. 그는 “‘보컬의 신(神)’이라고 불리는 박효신, 김범수 선배님의 계보를 잇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