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글로벌 아이돌 특집, 펜타곤·NCT드림·(여자)아이들 등 외국인 멤버 집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이돌룸-헬로 외국인돌’ 특집/사진제공=JTBC

JTBC ‘아이돌룸’에 글로벌 아이돌 12인이 한국인 못지 않은 한국 아이돌그룹 멤버로서의 면모를 뽐낸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아이돌룸’은 외국인 아이돌들이 출연하는 ‘헬로 외국인돌’ 특집으로 꾸며진다. NCT DREAM 런쥔과 천러, 펜타곤 유토와 옌안, 사무엘, JBJ95 켄타, (여자)아이들의 우기, 슈화, 민니, 공원소녀 소소, 체리블렛 코코로와 린린이 출연한다.

다양한 국가에서 온 ‘12돌’들은 한국살이 최소 2년 차부터 9년이 돼간다고 밝혔다. 이들은 녹화장에서 한국인 못지 않은 놀라운 한국어 실력과 예능감으로 MC 정형돈과 데프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글로벌 아이돌 특집답게 이날 방송에서는 다국적 멤버들의 각양각색 매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12인은 팬들이 불러주는 ‘한국식 이름’을 소개하고, 특별한 상품을 건 치열한 팀 대결도 펼쳤다.

‘아이돌룸’의 ‘헬로 외국인돌’ 특집은 오는 16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