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공원소녀, 해외 진출 박차…오늘(15일) 日 출국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걸그룹 공원소녀 /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두 번째 미니앨범 ‘밤의 공원 part two’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친 걸그룹 공원소녀(GWSN)가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공원소녀(서령·서경·미야·레나·앤·민주·소소)는 지난 14일 방송된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 무대를 끝으로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Pinky Star(RUN)’ 공식 활동을 마무리했다.

약 5주간의 활동 기간 동안 공원소녀는 한층 더 물오른 비주얼과 업그레이드된 무대 장악력 등을 뽐내며 의미 있는 성과들을 배출했다.

국내 음반판매량 집계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밤의 공원 part two’는 발매 직후 실시간 음반 판매 랭킹에서 쟁쟁한 아티스트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9월 데뷔 앨범 ‘밤의 공원 part one’으로도 실시간 음반 판매 차트 1위를 기록했던 공원소녀는 두 앨범 연속 음반 판매 차트 최정상 등극에 성공했다.

‘Pinky Star’ 뮤직비디오는 공식 유튜브와 원더케이 조회수 총합 2000만뷰를 돌파했다. 이 뮤직비디오는 데뷔 앨범 타이틀곡 ‘퍼즐문(Puzzle Moon)’ 뮤직비디오와 이어지는 공원소녀만의 독특한 세계관과 스토리로 신비롭고 감각적인 연출 및 색감, 멤버들의 화려한 퍼포먼스 등 다양한 감상 포인트로 누리꾼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영어권 K팝 사이트 올케이팝(allkpop)은 공식 리뷰 기사를 통해 “공원소녀만의 독특한 콘셉트와 서사가 인상적이다. 콘셉트와 매우 밀접하게 연결된 영상 및 스토리도 매우 흥미진진했다”고 호평을 남겼다.

이번 앨범 활동을 마무리한 공원소녀는 쉴 틈 없이 곧바로 해외 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공원소녀는 오사카와 도쿄에서 열리는 일본 첫 공식 팬미팅 ‘GROO MY WORLD’ 참석을 위해 15일(오늘) 오후 일본으로 출국한다. 이번 팬미팅에서 공원소녀는 ‘퍼즐문’과 ‘Pinky Star’ 무대는 물론 수록곡 무대 및 멤버 솔로 무대도 함께 꾸미며 현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오는 5월 19일에는 일본 마쿠하리 멧세 국제 전시장 홀에서 열리는 K컬쳐 컨벤션 ‘KCON 2019 JAPAN’에도 처음으로 참석하며 차세대 K팝 걸그룹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