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샘 해밍턴 “나도 살빼면 아이들과 똑같다” 발끈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샘 해밍턴 / 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샘 해밍턴이 ‘윌벤져스’와 꼭 닮은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15일(오늘)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윌벤져스(윌리엄·벤틀리)’ 아빠 샘 해밍턴과 ‘개통령’ 동물조련사 강형욱이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샘 해밍턴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수많은 ‘랜선 이모’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의 이야기도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샘 해밍턴은 “나는 SNS 팔로워 수가 27만 명인데 벤틀리는 40만 명, 윌리엄은 80만 명이다”라며 아이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자랑했다. 이어 “가족과 발리로 여행을 갔는데 멕시코, 브라질, 독일, 프랑스, 모로코, 이집트 등 다양한 다국적 팬들이 공항에 마중 나와 아이들에게 손편지와 선물을 주면서 환영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윌벤져스’와 똑 닮은 샘 해밍턴의 어린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샘 해밍턴은 본인을 닮아 애들도 예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MC들이 “그럼 윌벤져스도 샘 해밍턴처럼 되는 건가?”라고 묻자 샘 해밍턴은 “나도 살 빼면 괜찮다”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출연한 강형욱은 “우리 아이가 벤틀리와 동갑이다. 샘 해밍턴의 SNS를 통해 육아를 배우고 있다”며 샘 해밍턴의 열성팬임을 밝혔다. 녹화 도중에도 끊임없이 육아 팁을 물으며 ‘샘바라기’의 모습을 보였다. 샘 해밍턴은 강형욱을 위해 “아이들과 비행기 탈 때 귀마개, 사탕, 손편지를 미리 준비해 승객들에게 나눠주면서 양해를 구했다” “아이들이 인형 때문에 싸우자 인형을 반 잘라서 아이들에게 줬다”라며 본인만의 남다른 훈육법을 공개했다.

‘육아 고수’ 샘 해밍턴의 육아 꿀팁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