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엘리자벳’ 화려한 피날레…”행복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루 빅스 레오. / 제공=EMK뮤지컬컴퍼니

빅스 레오(정택운)가 뮤지컬 ‘엘리자벳’의 서울 공연에 이어 지방 공연까지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레오는 지난 14일 경기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엘리자벳’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엘리자벳’은 오스트리아의 아름다운 황후 엘리자벳과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죽음(Der Tod)의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매력적이고 다채로운 캐릭터와 서정적인 음악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사랑을 받았다.

레오는 극 중 판타지적 요소인 죽음(Der Tod) 역을 맡았다. 엘리자벳의 곁을 맴돌며 끊임없이 유혹하는 인물 토드로 분한 레오는 한층 더 깊어진 연기와 강렬한 눈빛, 섬세한 표정 변화 등으로 극찬을 받았다.

레오는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엘리자벳’을 처음 본 뒤 뮤지컬 배우를 꿈꿨다. 내 꿈이었던 ‘엘리자벳’이라는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정말 감사하고, 또 영광이었다. 많은 것을 배웠다”며 “매번 많은 선배님들의 격려와 나만의 색을 담고 있는 토드를 좋아해 주시는 팬들의 응원을 받고 무대에 오를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 배우로서 정말 큰 힘이 됐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꾸준히 성장하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