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이요원, 흰 가운의 의사에서 장총 든 독립군까지 ‘인생캐’ 경신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몽’ 이요원/사진제공=MBC ‘이몽’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MBC 드라마 ‘이몽’에서 이요원이 독립군 밀정 역으로 독보적 존재감을 드러낸다.

오는 5월 4일 첫 방송 예정인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허성태-조복래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진,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요원은 일본인의 손에 자란 조선인 외과의사와 독립군 밀정을 오가는 이영진 역을 맡았다. 일본군에게 부모를 잃은 격통을 가슴 깊이 묻고 살았던 이영진이 무장투쟁 최선봉에 선 김원봉(유지태 분)을 만나면서 펼쳐질 스펙터클한 스토리가 벌써부터 본방사수 욕구에 불을 지핀다.

이요원이 존재감을 발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흰 가운을 입고 백의의 천사 포스를 폭발시키는 천재 외과의사에서 장총을 든 카리스마 넘치는 독립군까지, 팔색 매력을 뽐내고 있는 것. 해맑은 미소를 터트리고 있는 청초한 여인의 모습과 총구 너머 날카롭고 예리한 눈빛을 번뜩이고 있는 강인한 투사의 모습이 극명하게 대비된다.

이요원은 ‘이몽’을 통해 일본인에게 자랐으나 조선의 피가 흐르는 뜨거운 여인과 독립군 밀정으로 살았던 이영진을 탄탄한 연기력으로 표현하며 현장을 압도하고 있다는 후문.

‘이몽’은 오는 5월 4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