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함소원 “18살 연하 남편 진화, 나이 차이로 화제 될 지 몰랐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최저임금의 정체가 배우 함소원으로 밝혀졌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최저임금의 정체가 함소원으로 밝혀져 반전을 안겼다.

이날 함소원은 “정체를 숨기느라 노래를 못 하는 척 하느라 힘들었다”고 너스레를 떨았다.

18살 연하 남편 진화와 결혼해 화제를 모았던 함소원은 “남편할 때 연애할 때 나이 차이 못 느껴서 나이 차이가 화제될 지 몰랐다. 관심 주시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이어 “남편한테 (출연을)얘기했는데 못 믿더라. ‘그 노래 실력으로 나갈 수 있지?’라면서 끝까지 믿지 못 하더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함소원은 “오랜 만에 무대에 서니까 너무 재밌었다. 신나서 했는데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