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김지석보다 하석진, 챙겨주고 싶은 마음을 들게 해”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소민이 김지석과 하석진 중 챙겨주고 싶은 사람으로 하석진을 선택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전소민, 김지석, 하석진의 젠가 게임이 펼쳐졌다.

이날 김지석은 “둘 중 더 챙겨주고 싶은 사람은 누구냐”고 물었다. 이에 전소민은 부끄러워하면서 “하석진”이라고 대답했다.

전소민은 “지석 오빠는 혼자서 잘하지 않느냐”고 설명했고, 김지석은 서운해했다. 하석진은 “나 양말도 누가 신겨줘야 한다”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전소민은 “두 분과 촬영을 해봤는데 내가 (하) 석진 오빠를 좀 더 챙겨주려고 했던 것 같다. 챙겨주게끔 하는 그런 게 있다”고 설명을 보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