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셔누 “역대급 유닛 공연 펼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셔누가 14일 오후 3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단독 콘서트 개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세 번째 월드 투어 콘서트에 돌입하는 그룹 몬스타엑스가 “수많은 논의 거쳐 완성한 콘서트다. 같이 뛰면서 호흡해달라”고 요청했다.

리더 셔누는 14일 오후 3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몬스타엑스 월드 투어 위 아 히어 인 서울(2019 MONSTA X WORLD TOUR WE ARE HERE IN SEOUL)’의 개최 기자간담회에서 “이번에는 신곡을 많이 준비했다. 더불어 유닛 무대도 역대급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몬스타엑스는 이번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2017년부터 시작한 세 번째 월드 투어의 문을 연다. 지난 2월 발표한 두 번째 정규음반 파트2 ‘위 아 히어’의 수록곡을 중심으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셔누는 “일어나서 뛰고 싶다면, 같이 호흡하면서 즐겨달라”면서 “감성과 재미가 넘치는 콘서트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몬스타엑스는 서울 공연을 마친 뒤 오는 8월까지 아시아와 유럽, 북미와 남미, 오세아니아 지역까지 전 세계 18개 도시를 돌며 공연을 펼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