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 김소연 친모 최명길 말에 눈물

[텐아시아=우빈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최명길, 김해숙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이 최명길 때문에 바닥에 주저앉았다. 
14일 방송되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박선자(김해숙 분)와 전인숙(최명길 분)의 날선 대립각이 펼쳐진다.
앞서 박선자는 자신을 찾아온 전인숙을 보자마자 순식간에 사색이 돼 안방극장에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어 공개된 사진 속 차가운 전인숙의 표정과 울분을 토해내는 박선자의 모습에선 두 사람 사이에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났음을 짐작케 한다.
 
특히 이날 전인숙이 내뱉은 말 한마디가 김해숙의 억장을 무너지게 만든다. 앞서 전인숙의 과거 회상을 통해 박선자의 둘째 딸 강미리(김소연 분)가 그의 친딸이었음이 암시됐다. 또한 강미리는 자식을 잘 키울 자신이 없으며, 말을 안 들으면 어디에다가 버릴 것 같다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한 바 이들의 관계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두 사람은 어떻게 얽혀져 있으며, 과연 박선자의 마음을 무너트린 전인숙의 한마디는 무엇인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세젤예’ 제작진은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던 강미리의 친모가 밝혀졌다”며 “강미리를 거둬 키운 박선자와 어린 자식을 두고 돌아선 전인숙의 서사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이라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