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리아킴, 성공 전 계속된 패배와 슬럼프 “이젠 ‘집춤 김선생’ 꿈꿔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대화의 희열2’ 리아킴 / 사진제공=KBS

세계가 인정한 K-댄스 최강자 리아킴이 모두가 함께할 수 있는 춤을 꿈꾼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대화의 희열2’에는 리아킴이 다섯 번째 게스트로 출연했다.

리아킴은 선미 ‘가시나’, 트와이스 ‘TT’ 등 K팝 히트곡의 안무가로 유명하며, 그가 운영하는 동영상 채널의 구독자는 1500만을 넘겼고, 영상 누적뷰는 34억을 돌파했다. 리아킴을 보기 위해 또 직접 춤을 배우기 위해 세계 각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그를 찾아온다.

이날 리아킴은 학창시절 춤을 추게 된 계기부터 댄서이기에 편견과 부딪혔던 이야기, 가수 뒤에서 춤을 추며 겪었던 차별, 스트리트 댄서로 세계를 제패한 후 기나긴 슬럼프에 빠졌던 사연, 슬럼프를 딛고 다시 일어서 세계적 댄서로 자리매김하기까지. 오뚝이처럼 일어섰던 자신의 인생사를 아낌없이 털어놨다. 그 중심에는 그의 인생을 송두리째 흔든 ‘춤’이 있었다.

학창시절 리아킴은 눈에 띄지 않는 아웃사이더였다. 그런 리아킴이 어느 날 마이클 잭슨의 공연을 충격에 휩싸였다고 고백했다. 리아킴은 동네 문화센터에서 춤을 배우기 시작했다. 첫 수업에서 다이아몬드 스텝을 배운 후 집까지, 그 스텝으로 춤을 추며 걸어왔을 정도라고 했다. 리아킴은 밤새도록 춤을 추고 또 췄다. 자연스럽게 학교에서는 잠에 빠져 있을 때가 많았고, 친구들은 그녀를 ‘시체’라고 불렀다.

하지만 자신을 믿어준 부모님 덕분에 더욱 춤에 매진할 수 있었던 리아킴은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춤에 더욱 매진했다. 그 결과 선생님으로 춤 레슨을 하게 됐고 당시 현아, 씨엘, 효연, 민 등에게 춤을 가르쳤다. 이후 SM, YG, JYP 등 기획사에서까지 레슨을 했다. 그렇게 하다가 이효리와 휴대전화 광고를 함께 작업하게 됐다. 이를 계기로 이효리의 2집 안무가이자 댄서로 활동했다.

하지만 당시 댄서들의 처우는 좋지 않았다. ‘내 무대’에 대한 갈증이 심했던 리아킴은 이후 스트리트 댄서로 돌아와 댄스 배틀을 위해 세계 각국을 누볐다. 세계 1위를 차지한 적도 있었다. 하지만 1위가 된 후에도 현실은 달라지지 않았다. 오히려 더 이룰 목표가 없다는 생각에 기나긴 슬럼프에 빠지기도 했고 10세 댄스 신동에게 패배하기도 했다.

그러다 ‘댄싱9’이라는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나 초반에 탈락하며 또 한 번 나락에 떨어졌다. 하지만 이는 그에게 오히려 자극이 됐다. 새로운 것을 꿈꾸게 됐고, 다양한 춤을 배우기 시작했다. 그 어느 때보다 가벼운 몸으로 빗속에서 다시 춤을 추기 시작한 것이다. 이때부터 리아킴은 안무가로 활동, 우리가 익히 아는 춤들을 탄생시켰다. 이후 온라인이 새로운 무대가 될 것을 예감해 더 폭 넓은 활동을 하게 됐다. 그 결과 현재 그의 춤은 전 세계 팬들이 보고 있다.

리아킴은 백종원을 롤모델로 꼽으며 ‘집춤 김선생’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집밥처럼 춤도 모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기를 꿈꾸는 것. 베스트원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슬럼프에 빠졌고, 온리원을 바랐지만 이젠 모두가 함께 할 수 있는 에브리원의 춤을 꿈꾸게 됐다는 것이다.  춤에 대한 열정으로 이룬 리아킴과의 대화는 그의 춤처럼 역동적이고 뭉클하게 와 닿은 뜻 깊은 시간이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