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안정환, 박항서 감독에 2002년 월드컵 후 17년만 답 뽀뽀

[텐아시아=우빈 기자]

‘궁민남편’ 안정환 / 사진제공=MBC

전 축구 대표 방송인 안정환이 17년 만에 박항서에게 답 뽀뽀를 날렸다.
 
14일 방송되는 MBC 일밤 ‘궁민남편’에서는 박항서 감독과 안정환의 대체불가 사제 브로맨스가 공개된다. 
 
안정환은 고등학생 때 처음 박항서를 만나 이후 국가대표 선수와 코치로 맹활약하며 우리나라의 축구 신화를 이끌어왔고 현재까지도 특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박항서는 다섯 남편을 베트남으로 초대하며 “안정환이 (베트남에) 오는 것이 선물이다”라는 명언을 남길 만큼 두 사람의 남다른 우애가 빛을 발해왔다.
 
이날 안정환은 박항서에게 2002년 월드컵 때 받은 볼 뽀뽀에 응답한다. 태국전에서 압승을 거둔 후 베트남을 또 한 번 기쁨의 도가니로 물들인 박항서에게 축하의 볼 뽀뽀를 전한 것. 현장에서 이를 지켜보던 많은 이들은 두 사람을 향해 환호를 쏟아내며 승리의 기쁨을 더욱 폭발시켰다.
 
뿐만 아니라 서로를 멀리서 지켜보며 애틋함을 유발시키다가도 만나면 짓궂은 장난으로 티격태격하는 박항서와 안정환의 못 말리는 케미스트리가 안방극장을 빈틈없이 꽉 채울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