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남태현, 노사연 ‘바램’ 재해석…김종환 “스펀지처럼 마음에 스며들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가수 남태현이 13일 오후 방송된 KBS 2 ‘불후의명곡’에서 노사연의 ‘바램’으로 감동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네 번째로 무대에 오른 남태현은 ‘전설’ 김종환이 작업한 곡인 노사연의 ‘바램’으로 이창민과 대결하게 됐다. 남태현은 “가사가 사람의 마음을 후벼 파는 느낌이 있다. 부모님을 떠올리며 준비했는데 저를 키우는 것에 빗대 생각해보니 감동적이었다. 가사가 심금을 올리는 곡인데 여러분들께서도 같이 좋은 무대를 즐기시면 좋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남태현은 서정적이면서도 깊은 의미가 담긴 가사에 맞는 풍부한 감성을 전하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남태현은 밴드 사운드에 맞추어 저음과 고음을 넘나드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성량을 선보이며 ‘바램’을 자신만의 색으로 재해석했다.

남태현의 무대를 본 정재형은 “대본의 힘을 주는 게 연기자의 몫이라면 가사에 힘을 싣는 건 가수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가사에 이야기가 보이게 잘 표현하는 가수가 남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이어 유리상자 이세준 역시 “제 입장에서 보면 남태현은 어린 후배인데 무대를 멋있게 꾸미려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음악에다 자신의 색깔을 입히려고 노력하는 침착함이 너무 돋보인다”고 했다.

무대를 본 김종환은 “노래의 도입부를 읊조리듯 부를 때 스펀지처럼 마음에 스며들었다. 그리고 마지막에 터트리는 구성까지 곡 해석을 잘 해주셔서 정말 좋았다”고 극찬했다. 남태현은 “이 곡을 준비하며 어머니를 생각했다. (김종환) 선생님 말씀처럼 제가 아직 곡을 저한테 빗대어서 표현할 수 없는 곡이기 때문에 어머니를 생각하며 곡을 준비했고 감정에 빠져서 노래를 불렀다”고 밝히며 무대를 마무리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