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가 없다”…’아름다운 세상’ 김환희, 불공정한 세상 향한 분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방송 화면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서 진실을 찾아가는 김환희의 연기가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김환희는 극 중 박희순(박무진 역)과 추자현(강인하 역)의 딸이자, 남다름(박선호 역)의 동생인 박수호 역을 맡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아름다운 세상’ 3회에서는 선호의 학교 폭력 영상이 공개되며 학폭위가 구성됐다. 또한 인하와 무진, 수호가 각자의 방법으로 선호의 사고와 관련된 진실을 찾는 모습이 펼쳐졌다. 

수호는 선호의 교실을 찾아갔다가 유일하게 진심으로 선호를 걱정해주는 동희(이재인)를 만났고, 동희를 통해 다희(박지후)의 집 주소를 알아냈다. 선호가 사고 당일에 갔었던 꽃집에 들러 선호가 샀던 것과 동일한 꽃을 산 수호는 곧장 다희의 집으로 향했다. 수호는 다희 엄마에게 꽃을 건네고 돌아섰지만 곧 다희에게 전해지지도 못한 채 버려져있는 자신의 꽃을 발견, 이에 분노하며 다희의 집에 돌을 던졌다. 김환희는 다양한 감정선을 소화하는 것은 물론, 불공평한 상황에 분노하는 수호를 열연하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이끌어냈다.

한편 인하는 수업도 빠지고 다희의 집에 갔던 수호에게 그 이유를 물었고 수호는 ‘오빠가 쓰레기처럼 버려진 것 같아서 참을 수가 없었어. 너무 불공평해. 억울하고 분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인하는 ‘억울하고 분할 수록 제대로 힘을 줘야 돼. 그래야 수호 힘으로 맞설 수 있어’라며 수호에게 힘이 되어줬다.

‘아름다운 세상’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