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보다 설레는 출근?…’굿피플’, 13일 첫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굿피플’ /사진제공=채널A

채널A ‘하트시그널’ 제작진이 만든 사회초년생들의 성장스토리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이하 ‘굿피플’)가 오는 13일 처음 방송된다.

첫 회에서는 ‘굿피플 응원단’으로 출연하는 개그맨 강호동과 이수근을 비롯해 하버드대를 졸업한 아나운서 신아영, 서울대 진화심리학 석사 출신 배우 이시원, 판사 출신 추리소설가 도진기, 아이비리그 출신에 법무부 인턴 경험이 있는 가수 전범선의 호흡이 공개된다.

8인의 일반인 출연자들이 첫 출근 후 변호사들과 식사자리를 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굿피플 응원단’ 신아영은 직장인 경험을 통해 얻은 ‘현실 조언’을 아낌없이 쏟아냈다.

신아영은 아나운서 생활과 세계 5대 은행인 ‘스코틀랜드 왕립 은행’ 인턴 경험이 있다. 이에 첫 출근하는 인턴들의 모습에 남달리 몰입했다고 한다.

또 영국 명문대 석사와 아이비리그 로스쿨 합격, 법무부 인턴까지 경험한 가수 전범선은 성숙한 외모와 달리 응원단 중 유일한 20대임을 강조했다. 인턴들과 공감대 형성에 자신감을 내비쳤다는 후문이다.

첫 회부터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는 ‘굿피플 응원단’의 활약은 이날 오후 11시 ‘굿피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