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출신 박수무당, 90년대 댄스그룹 멤버?…내림굿 사기+조작방송 의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실화탐사대’/ 사진=방송화면

연예인 출신 박수무당 박도령(가명)이 돈벌이를 위해 신내림 굿을 강요하고, 조작 방송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박 도령의 수상한 신내림’ 이라는 제목으로 연예인 활동을 했던 박도령이 돈벌이를 위해 신내림굿을 하고, 손님을 끌어모으기 위해 조작 방송을 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도령을 고발한 A 씨는 “연예인 출신이 이렇게(역술인)까지 됐는데 설마 거짓말을 하겠나 싶었다”면서 억울함을 토로했다.

A 씨는 2년 전 일이 잘 풀리지 않아 박도령을 찾았다. 박도령은 “신내림굿을 받아야 한다. 거부할 경우 남동생이 대신 받아야 한다”고 했다. 결국 A 씨는 조상을 달래는 진오귀굿 600만 원, 신내림 굿 3000만 원, 점안식 100만 원까지 총 3700만 원을 지불, 신내림을 받고 박도령의 신딸이 됐다.

하지만 전문 무속인은 A 씨의 신내림굿을 보면서 “신이 오지 않았다”, “헛짓거리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A 씨는 신을 보지 못했다.

박 도령은 A 씨에게 신내림을 제안하면서 한 달에 300만 원의 수입을 보장해 준다고 했다. 무속인들은 자신에게 신내림을 해준 사람을 ‘신아빠’, 혹은 ‘신엄마’로 모시고 3년 이상의 가르침을 받고 독립한다.

약속과 달리 한 달 최저 생계비인 100만 원의 수입도 얻기 힘들게 되자, A 씨는 박 도령에게 항의했다. 결국 두 사람은 6개월 만에 헤어졌다.

박 도령은 자신의 연예계 이력을 손님들에게 과시하면서 신내림을 유도하는 수법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외에도 다른 신딸도 여럿있었다.

또한 A 씨는 “박 도령이 조작 방송을 강요했다”며 “무속인 전문 온라인 방송에서 ‘네가 처음 온 손님인 것처럼 하라’라고 연기를 지시했다”고 폭로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귀신같이 맞춘다”며 박도령을 직접 찾아갈 수도 있다. 이는 명백한 사기 행각이다. 제작진이 해당 프로그램 PD에게 조작 방송에 대해 묻자 “그것 때문에 나도 곤란하다”며 “(박도령이) 다 기획해서 한 건데 나만 중간에 껴서 짜증이 난다”고 토로했다.

뿐만아니라 A씨는 “치성이나 이런 건 500만 원 정도인데, 내림굿은 마음만 먹으면 5000만 원까지 가능하다. 그래서 (박도령이) 내림굿에 집착했다”며 “무속인을 4년, 5년은 해야 내림굿을 해줄 수 있는데, 2~3년 밖에 안 된 사람인 줄 모르고 당했다”고 호소했다.

박도령에게 신내림굿을 해줬다는 무속인도 “내가 내림굿을 해준 것은 맞지만 9개월 만에 내보냈다”며 “나 몰래 신내림굿을 해줬더라. 이 분야에도 기본이 있고 규칙이 있다. 병원에서 의사도 6년 공부하듯 무속인도 그런 게 있다”고 박 도령을 비난했다.

박 도령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다른 사람도 많은데 왜 내 신딸이 됐겠느냐. 내가 착하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1990년대 댄스그룹 출신 박도령은 앞서 한 방송에 출연해 “이 세계를 믿지 않았는데, (휘귀병에 걸린) 딸 때문에 두 손 두 발 들었다”며 “우리 애만 살려달라고, 그렇게 무속인이 됐다”고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