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11월 美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디즈니 플러스 화면./ 사진=디즈니 홈페이지

디즈니가 TV·영화 등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디즈니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버뱅크 본사에서 투자자의 날 행사를 열고 오는 11월 12일부터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서비스 이용료는 월 6.99달러(약8,000원)로 책정됐다. 이는 애널리스트들이 예상한 가격대의 최상단이자 미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 1위인 넷플릭스의 표준 HD(고화질) 이용료의 절반 수준이다.

디즈니는 스트리밍 서비스의 경쟁력 요소로 평가되는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위해 내년에 10억 달러(약 1조1천400억원)를 투자하고 2024년 쯤에 이를 20억 달러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4년 말까지 6천만∼9천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이 중 3분의 1은 미국 내에서, 나머지는 해외에서 가입자를 유치할 계획이다.

디즈니플러스는 일단 미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하지만, 출시 후 2년 내에 전 세계 대부분 지역에 진출할 계획이다.

앞서 디즈니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많은 TV 시리즈와 영화를 독점 제공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마블 시리즈 중에서는 스칼렛 위치와 비전, 로키, 윈터 솔저(버키 반즈), 팰컨(샘 윌슨)과 호크아이를 각각 내세운 4개의 액션 시리즈를 준비 중이다.

특히 이들 시리즈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영화들과도 스토리가 연계된다고 마블 대표인 케빈 파이기는 밝혔다.

스타워즈 시리즈로는 확장 세계관의 전투종족 이야기를 다룬 ‘더 맨덜로리안’ 시리즈가 서비스 출시와 함께 방영되고 ‘클론 전쟁’의 새 시즌도 준비 중이다.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픽사는 ‘토이 스토리’의 캐릭터 포키와 보 핍을 주인공으로 하는 단편들과 ‘몬스터 주식회사’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직장의 몬스터’ 시리즈를 준비하고 있다.

올해 개봉할 디즈니 영화도 극장 상영과 가정용 비디오 서비스가 끝난 뒤 디즈니플러스로 제공된다. 일례로 올해 11월 개봉이 예정된 ‘겨울왕국2’는 내년 여름께 디즈니플러스에 독점 제공된다.

이 밖에 디즈니의 고전 애니메이션 영화와 TV 애니메이션, 영화,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다큐멘터리, ‘심슨 가족’의 전편 등도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볼 수 있다.

최근 21세기 폭스를 인수하며 몸집과 콘텐츠를 키운 디즈니가 스트리밍 시장에 진출하면서, 시장을 둘러싼 경쟁은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