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윤시윤∙한예리, 뭉쳤다…’묵직한 존재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녹두꽃’ 조정석(위쪽부터), 윤시윤, 한예리 캐릭터 포스터/사진제공=SBS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에서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내달 26일 처음 방송될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민중역사극을 예고하고 있다.

12일 ‘녹두꽃’ 제작진은 극을 이끌어갈 세 주인공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먼저 이복형제 중 형 백이강 역을 맡은 조정석은 들불처럼 이글거리는 눈빛과 표정으로 캐릭터의 특징을 표현했다. 얼자로 태어나 이름 대신 ‘거시기’로 불렸던 백이강은 자신의 과거를 향해 봉기한 별동대장. 카메라를 쏘아보는 조정석의 눈빛 속에 몇 번을 짓밟혀도 다시 일어나는 백이강의 근성이 보인다. 여기에 “참말로 이리 허믄 그 세상이 오는 거지라?라는 카피는 투박한 사투리 속에 새 세상을 향한 민초들의 열망과 ‘녹두꽃’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냈다.

이어 이복형제 중 동생 백이현 역을 맡은 윤시윤도 놓칠 수 없다. 극중 백이현은 새로운 세상을 꿈꾸지만 파란만장한 운명에 휩싸여 극적 변화를 겪는 인물. 캐릭터 포스터 속 백이현은 갓과 도포차림이지만, 손에는 개화의 상징인 ‘소총’을 들고 있다. 여기에 “문명이 사람을 교화시키고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라는 카피는, 백이현이 겪을 변화가 얼마나 극적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무엇보다 날카롭게 번뜩이는 윤시윤의 눈빛이 차가우면서도 슬픈 느낌을 자아내 눈길을 끈다.

마지막으로 이복형제와 함께 ‘녹두꽃’을 이끌어갈 또 다른 주인공 한예리를 주목하자. 앞서 한예리는 지금껏 사극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았다. 이 기대를 입증하듯 캐릭터 포스터 속 한예리는 꼿꼿하고 당찬 눈빛, 굳건한 표정 등을 통해 ‘철의 여인’ 송자인을 완벽히 표현했다. “나넌 이문에 죽고 사는 장사치여. 살자대로 살라네”라는 카피는 송자인이 결코 평범한 여자 주인공이 아님을 암시한다. 

‘녹두꽃’은 1894년 이 땅을 뒤흔들었던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담는다. ‘정도전’ ‘어셈블리’의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 선 굵은 연출의 신경수PD가 의기투합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