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2’ 김현우, 음주운전 항소심서 선처 호소했으나 검찰 항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2’ 출연자 김현우.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2’ 출연자 김현우가 1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선처를 호소했다.

김현우는 세 번째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지난해 4월 22일 오전 3시께 서울 황학동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승용차를 약 70m 운전한 혐의로 이번 재판에 넘겨졌다. 적발 당시 김현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38%였다고 전해졌다. 이는 면허 취소 수치에 해당된다.

최후 진술에 나선 김현우는 “같은 일로 법원까지 와서 재판을 받고 있지만, 인생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됐다. 잘못되게 살아온 것 같다”며 “선처해주시면 다시는 법정에 오는 일이 없도록 바른 사람이 돼 나은 삶을 살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1심은 김현우에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검찰은 이 벌금형에 불복해 항소했다. 검찰은 “최근 음주운전 사고로 사망하거나 심각한 장애를 입은 사람이 알려져 사회적 공분이 커졌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피고인은 동종 전력이 수회 있고, 혈중알코올농도마저 매우 높은 상황임에도 벌금 1000만원은 지나치게 가벼워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2012년엔 벌금 400만원, 2013년엔 벌금 800만원을 선고받은 적이 있다.

김현우의 항소심 선고는 오는 5월 3일 열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