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최수종X유이 “얼굴만 봐도 눈물 나는 사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는 형님’에 출연한 배우 유이, 최수종 / 사진제공=JTBC

JTBC ‘아는 형님’에서 최수종과 유이가 서로 얼굴만 봐도 눈물이 났다고 고백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는 인기리에 종영된 KBS2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최수종과 유이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연기력은 물론 다재다능한 예능감까지 갖춘 두 사람이 드라마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며 웃음과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최수종과 유이는 돈독한 ‘부녀 케미’를 자랑했다. 특히 “드라마 촬영 당시 역할에 몰입해 서로 얼굴만 봐도 눈물이 났었다”고 말해 형님들을 뭉클하게 했다. 두 사람은 ‘아는 형님’에서도 마치 드라마 촬영 중으로 돌아간 듯 눈가가 촉촉해졌다.

최수종은 “워낙 역할에 몰입해있던 탓에 울지 않아도 되는 장면에서도 자연스럽게 눈물이 흐른 적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장면을 촬영했던 감독도 ‘두 사람의 감정이 맞는 것 같다’라고 인정했다”며 ‘부녀 케미’를 자랑해 웃음을 유발했다.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