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안무가 리아킴, ‘24시간이 모자라’ ‘가시나’ 안무 탄생 비화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대화의 희열2’ 안무가 리아킴/사진제공= KBS 2TV ‘대화의 희열2’

히트메이커 안무가 리아킴이 KBS2 ‘대화의 희열2’에 출연한다.

리아킴은 단순한 춤을 넘어, K팝의 상징적 존재가 돼 세계를 움직이는 안무가. 리아킴은 ‘대화의 희열2’의 다섯 번째 게스트로 오는 13일 방송분에 등장한다. 리아킴과의 춤의 대화가 시청자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만들 전망이다.

리아킴은 K팝스타들과의 협업은 물론, K댄스 세계화를 견인하고 있는 안무가이자 아티스트. 15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댄스 스타이기도 하다. 이러한 리아킴은 수많은 스타들의 춤 선생님으로도 알려졌다.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 ‘가시나’, 트와이스의 ‘TT’, 아이오아이(IOI)의 ‘너무너무너무’ 등이 바로 리아킴이 만든 안무이다.

리아킴은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의 안무 탄생 비화를 전했다. ‘24시간이 모자라’는 리아킴의 인생2막 안무가의 길을 열고, 대중에게 그의 이름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 리아킴은 색다르고 독특한 ‘24시간이 모자라’ 안무의 탄생 배경에는 영화 ‘블랙스완’이 있었다고 밝혔다. 과연 선미와 ‘블랙스완’은 어떤 연결고리를 가지고 있는 것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리아킴은 ‘가시나’의 포인트 안무가 어떻게 탄생됐는지도 밝혔다. 총을 쏘는 ‘가시나’의 안무는 당시 많은 이들이 따라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리아킴은 ‘가시나’ 안무의 완성을 위해 “선미에게 몇 번이나 표정 연습을 하게 만들었다”고 말하며 매혹적인 ‘가시나’의 안무 탄생 비하인드를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안무가로 승승장구 중인 리아킴. 그러나 그 역시도 화려한 무대 뒤에서 힘들었던 시간이 있었다고 한다. 안무가나 댄서들은 결코 조명받고 존중받지 못했던 과거 시스템을 뚫고, 리아킴은 어떻게 스스로 빛나는 아티스트가 된 것일까. 끊임없이 도전하고 노력했던 리아킴의 춤추는 인생 이야기가 TV 앞 시청자들이 갖고 있는 댄서에 대한 고정관념을 발칵 뒤엎을 전망이다.

안무가 리아킴과의 원나잇 딥토크 ‘대화의 희열2’은 오는 13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