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이하늬, 위험천만 적진 투입 ‘피닉스선 가즈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작전에 투입된 ‘열혈사제’ 이하늬/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SBS ‘열혈사제’ 이하늬가 적진에 투입된다.

‘열혈사제’가 회를 거듭할수록 짜릿함을 더해가고 있다. 불의에 눈 감던 인물들이 정의에 눈을 뜨고 ‘구담구 히어로’가 돼가는 과정은 TV 앞 시청자들에게 희열감을 안기고 있다. 그 중에서도 박경선(이하늬 분)의 변화는 의미하는 바가 남다르다.

출세를 위해 내달리던 검사 박경선은 이제 부패한 권력이 아닌, 정의의 편에 서게 됐다. 김해일(김남길 분) 팀으로 합류한 박경선은 부장검사 강석태(김형묵 분)를 속여 카르텔의 중심을 파고들었다. 결국 박경선은 1500억의 돈을 쌓아 둔 카르텔의 비밀금고 존재를 알아냈다. “능력을 용도 변경하니 얼마나 좋아?”라는 김해일의 말처럼, 박경선은 막강 우군이 된 것이다.

12일 방송되는 ‘열혈사제’ 33-34회에는 ‘구담 어벤져스’는 카르텔이 그동안 쌓아온 욕망의 결과물 ‘비밀금고’를 터는 작전이 펼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박경선은 강석태, 황철범(고준 분), 이중권(김민재 분)과 함께 비밀금고로 향했다. 박경선이 적진으로 투입돼, 건물 밖에서 은밀하게 움직이는 김해일 팀과 ‘따로 또 같이’ 작전을 수행하는 것. 악인들 사이에서 박경선이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12일 ‘열혈사제’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서 박경선은 선글라스를 쓴 채 비장한 발걸음을 떼고 있다. 이날 박경선은 어떤 돌발 상황이 벌어질지 모르는 위험 속에서도 작전을 위해 적진의 한 가운데 서게 된다. 스파이가 된 박경선의 모습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함과 동시에, 이제 존재만으로도 든든한 ‘박영감님’ ‘피닉스선’ 박경선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날 모두에게 핫플레이스가 될 ‘카르텔의 비밀금고’. 비밀금고의 돈을 서로 차지하려는 악인들의 욕망, 그 돈을 털어 카르텔을 무너뜨리려는 ‘구담 어벤져스’의 작전이 뒤섞이며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또 비밀금고 안에 꽁꽁 숨겨진 돈은 과연 누가 손에 넣게 될까.

‘열혈사제’는 지난주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최고시청률 23.7%를 비롯해 수도권과 전국으로 각각 22.2%와 19.8%로 자체 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33-34회는 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