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100대 가왕 특집, 솔지·뮤지 등 ‘역대 가왕’ 총출동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복면가왕’ 스틸컷 / 사진제공=MBC

‘100대 가왕 특집’을 맞은 MBC ‘복면가왕’에 역대 가왕들이 총출동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100대 가왕 타이틀을 놓고 8인의 복면 가수들이 치열한 쟁탈전을 벌인다.

이날 방송에는 한 시대를 풍미했던 가수이자 작곡가인 유영석, 김현철, 윤상 3인방의 전무후무한 특별 무대도 공개된다. 여기에 스페셜 보컬까지 가세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어 축하 사절단으로는 초대 가왕이자 5연승 가왕 ‘동막골소녀’ 솔지와 ‘레드마우스’ 선우정아, 6연승 가왕 ‘흥부자댁’ 소향, 3연승 가왕 ‘왕밤빵’ 뮤지가 참여해 판정단석을 빛낸다.

이들 모두 역대 가왕 타이틀에 걸맞은 날카로운 눈썰미를 보인 가운데 초대가왕 솔지의 추리가 빛을 발한다. “각도가 살아있다. 아이돌이다” 등 자신감 있는 멘트로 판정단들 사이에서 유일한 현직 아이돌로 활약하며 ‘아이돌 감별사’로 떠오른 것.

선우정아, 소향, 뮤지도 복면 가수로 추측되는 사람들의 실명을 거침없이 언급하며 어느 때보다 날카로운 추리들을 쏟아내 복면 가수들을 진땀 쏟게 만든다.

‘복면가왕’은 이날 오후 5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