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잔나비 최정훈, 2G폰·MP3플레이어 쓰는 92년생 복고 라이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잔나비 최정훈/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잔나비 최정훈의 레트로 라이프가 펼쳐진다.

12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시간을 거스른 듯 한 최정훈의 취향이 안방극장까지 추억에 잠기게 만든다.

최정훈은 여전히 추억 속의 폴더 2G폰과 MP3플레이어를 사용하고 있었다. “(2G폰과 MP3 플레이어를 사용하던) 그때 당시의 기술 발전이 가장 좋았던 것 같다”는 그의 남다른 감성과 독보적인 라이프스타일이 눈길을 끌었다.

최정훈은 틈틈이 시집을 읽고 직접 시를 쓰며 악상을 떠올렸다. 펜보다 깎아 쓰는 연필을 애용해 마치 시간을 거스르는 듯한 독특한 광경을 선보였다. MP3 속 플레이리스트 역시 70, 80년대의 곡이 잔뜩 담겨있었다. 이를 매일 듣고 부르는 그는 레트로 만취남(?)에 등극했다.

최정훈은 동네 산책으로 추억을 곱씹는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다니던 학원가, 공원 등을 거닐던 최정훈은 발걸음을 옮길 때마다 피어오르는 옛 기억에 반가움과 아련함을 함께 느끼며 힐링 타임을 가졌다.

92년생 레트로 보이 최정훈의 남다른 감성은 12일 오후 11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