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 전문’ 이경규∙유세윤의 ‘지금 1위는’, 레트로 감성으로 세대 공감 이룰까? (종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경규(왼쪽)와 유세윤이 1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음악 예능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MBC

MBC 음악예능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이하 ‘차트쇼’)이 1990년대 노래를 통해 선후배 가수들이 세대를 뛰어넘어 함께하는 장을 열었다. 1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차트쇼’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구산 CP와 연출을 맡은 안소연 PD, MC 이경규 유세윤이 참석했다.

‘차트쇼’는 49년의 역사를 가진 MBC 음악차트 프로그램에서 정상에 섰던 ‘1위 가수’와 그 영광에 가려 1위를 놓친 ‘도전 가수’들이 후배 가수들의 목소리를 빌려 다시 1위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경규는 “종편에서 프로그램을 하다가 MBC에서 오랜만에 프로그램을 맡게 됐다. MBC는 내 고향”이라며 “내가 ‘일요일 일요일 밤에’를 했지 않나. ‘차트쇼’도 잘 해보려고 한다”며 의욕을 드러냈다. 함께 호흡을 맞추는 MC 장도연, 유세윤에 대해서는 “워낙 잘해서 할 말이 별로 없다”고 칭찬했다.

1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열린 MBC 음악 예능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구산 CP(왼쪽부터), 이경규, 유세윤, 안소연 PD/사진제공=MBC

이경규가 음악 프로그램의 MC를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소연 PD는 “프로그램을 처음 기획할 때 ‘예전에도 1등이고 지금도 1등’인 사람을 섭외하려고 했다. 그렇게 찾아보니 섭외를 제일 먼저 하게 된 사람은 MC들이 아니라 1위 가수 김완선 씨였다. 그 뒤에 MC를 모시려고 김완선 씨가 활동했던 1991년도 ‘연예대상’ 대상 수상자가 누구인가 봤더니 이경규 씨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찾아보니 이경규 씨가 음악프로그램을 안 했더라. 그래서 이경규 씨에게 제안을 드렸는데 흔쾌히 수락하셨다”고 덧붙였다.

이경규는 “1990년대 노래를 이야기하며 그때로 돌아가는 즐거움을 맛보는 프로그램이다. 옛 동료들을 만날 기회가 없는데 ‘차트쇼’를 하면서 몇 십년 만에 그 동료들을 만난다. 내게 기쁨을 주는 프로그램”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내가 요즘 노래는 전혀 모른다. 그런데 (프로그램에 나온) 1990년대 차트곡들은  한 곡도 빠짐없이 다 알고 있어서 스스로도 놀랐다”고 설명했다.

개그맨이자 그룹 UV로 활동 중인 유세윤도 1990년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음악프로그램 제의가 많이 들어온다. 그런데 ‘차트쇼’는 여타 음악 프로그램과는 달랐다”며 “옛 노래를 가지고 경연을 하는데, 그 경연이 후배들의 목소리로 재구성되는 포맷”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 모든 코미디의 원천은 ‘레트로’에 있다. 공개 코미디쇼에서 했던 ‘복학생’이라는 캐릭터도 그렇고 UV도 그렇다”며 “그래서 (차트쇼의) 모든 녹화가 감동의 연속이다. 변진섭 씨가 나왔을 때는 울컥했다. 경연프로그램이기는 하지만, 시대의 이야기를 하는 독특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차트쇼’는 ‘슈가맨’과 달리 현재 가수의 무대에 스포트라이트가 더 비춰지기도 한다. 그럼에도 옛 가수들을 다수 등장한다. 활동을 쉬고 있는 이들을 섭외하는 것이 어렵지는 않을까. 안 PD는 뜻밖의 대답을 내놨다. 그는 “생각보다 옛날 가수 분들을 모시는 게 쉬웠다. 많이 기다리고 계신 것 같았다”고 답했다. 그는 ” 30살 이상 차이 나는 후배들과의 대결이 불편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그것보다는 자신이 아직도 살아있다는 것, 자신이 아직도 1위인 것을 보여주는 것에 흥미를 느끼시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오히려 ‘요즘 친구’들이 바빠서 섭외하기가 힘든 것 같다”고 했다.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 4회 예고 화면./사진제공=MBC

안 PD는 젊은 세대에게 일방적으로 1990년대 노래를 들려주려 했던 초기의 기획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인기를 얻지 않았나. 그때 재미있는 기사를 읽었다. 퀸을 잘 알고 있는 40∙50세대가 그 영화를 많이 봤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실제로는 30대가 제일 많이 보고 20대도 좋아한다고 하더라. 추억이나 향수가 없어도 명곡은 통한다는 걸 느꼈다”고 했다. 이어 “나는 1990년대 노래를 들어온 세대다. 나는 그때의 추억이 있어서 그 노래들을 더 좋게 느낄 수 있다. 그런데 20대들은 그때의 곡을 모르니까 안 좋아할 수 있지도 않을까 했다. 그런데 사전 평가 대상자 20대들 중 5% 미만만 해당 노래를 알고 있었는데도 노래가 좋다는 대답이 많았다. 추억이 없는데도 노래는 좋을 수 있단 걸 알게 됐다”고 했다.

그는 또 “우리가 좋아하는 노래들을 젊은 세대들에게 들려주는 게 첫 기획 의도이긴 했다. 그런데 오히려 후배들이 옛 곡을 재해석해서 들려주는 걸 원곡의 가수들이 눈물을 흘리면서 듣는 등 반대의 경우가 생기고 있다. 그런 ‘세대공감’을 우리가 많이 만들고 있다”며 “아직 방송되지 않은 분량이 많은데 변화해 가고 있으니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김구산 CP는 “즐거움을 주는 동시에 ‘공감’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이경규 씨가 요즘 친구들은 잘 모르는데 1990년대 차트곡들은 다 알고 있다. 그런 점들도 프로그램의 재미를 준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1990대 감성의 레트로한 곡을 ‘뉴트로’하게 만들면서 40∙50대도 즐겁게 보고 지금 가수들도 나와서 젊은 20∙30세대까지 공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 음악이 메인이 되는 프로그램이기는 하지만 토크도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이날 안 PD는 섭외하고 싶은 ‘1위 가수’로 과거 14주 연속 1위를 기록한 신승훈을 꼽기도 했다. 유세윤은 “’1위 가수’는 아니지만 원조 ‘지드래곤’으로 화제를 모은 가수 양준일 씨를 모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다시 쓰는 차트쇼’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