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1위는?’ 이경규 “90년대로 돌아가는 프로그램..몇십 년 만에 옛 동료 만나 기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음악 예능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의 이경규/사진제공=MBC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이하 ‘다시 쓰는 차트쇼’)에 출연하는 이경규가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다시 쓰는 차트쇼’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구산 CP와 연출을 맡은 안소연 PD, MC 이경규, 유세윤이 참석했다.

이경규는 ‘다시 쓰는 차트쇼’에 대해 “종편에서 프로그램을 하다가 오랜만에 MBC에서 방송을 하게됐다. MBC는 내 고향”이라며 “내가 ‘일요일 일요일 밤에’를 했지 않나. ‘다시 쓰는 차트쇼’도 잘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함께 호흡을 맞추는 장도연, 유세윤에 대해서는 “워낙 잘해서 할 말이 별로 없다”고 칭찬했다. 이어 “우리 프로그램은 90년대 노래를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이다. 90년대로 돌아가는 즐거움을 맛보는 프로그램”이라며 “옛 동료들을 만날 기회가 없는데, ‘다시 쓰는 차트쇼’를 하면서 몇 십년 만에 사람들을 만나곤 한다. 내게 기쁨을 준다”고 했다.

‘다시 쓰는 차트쇼’는 49년 역사를 가진 MBC 음악차트프로그램에서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정상에 섰던 ‘1위 가수’와 그 영광에 가려 1위를 놓친 ‘도전 가수’들이 다시 1위에 도전해 차트를 다시 새롭게 쓰는 경연 과정을 담은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