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판 ‘런닝맨’, 유재석 미션 전달로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베트남판 ‘런닝맨’에 등장한유재석(위부터)과 출연진. /사진제공=SBS

SBS 예능 ‘런닝맨’이 중국에 이어 베트남에도 상륙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베트남판 ‘런닝맨- Chay Di cho chi’가 현지 엔터테인먼트 채널 HTV7을 통해 처음 방송됐다.

7월까지 15회에 걸쳐 방송되는 베트남판 ‘런닝맨’은 첫 방송부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구글 검색 결과 2억 8000개, 1시간 15분 분량의 유튜브 풀버전 조회 수는 이틀 만에 300만 뷰를 넘겼다. 시청자들은 “새롭다” “베트남에도 이런 고퀄리티의 예능이 탄생했구나” “색감부터 다르다” 등 댓글을 남겼다. 또한 “한국 ‘런닝맨’에 비해 템포가 좀 느리다” “김종국 역할이 없다” 등 비판적인 시각에서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유재석은 베트남판 ‘런닝맨’의 첫 방송에서 출연진에게 미션을 건네는 역할로 깜짝 등장해 베트남 시청자들로부터 화제를 낳았다. 이번 프로그램은 국내 ‘런닝맨’의 최소형 PD를 비롯해 30여 명 국내 제작진과 70여 명의 베트남 스태프가 2년에 가까운 준비 기간을 거쳐 약 5개월간 촬영하는 등 많은 제작비를 쏟아 심혈을 기울였다. 베트남판 ‘런닝맨’ 출연진 중 리더인 TRAN THAN은 “영화 촬영장에서도 보지 못한 어마어마한 장비와 엄청난 제작 인력, 그리고 그들의 일사불란한 움직임, 한국 팀의 노련한 제작 능력 등에 놀랐다”고 첫 촬영 후 소감을 밝혔다.

SBS는 코트라(KOTRA), 대중소농어협력재단 등과 손잡고 베트남판 ‘런닝맨’에 간접광고와 PPL 등을 통해서 한국 중소기업 제품을 베트남 안방에 소개하고 있어 경제적 효과도 기대된다. 방송 이후의 밀착형 마케팅도 병행하면서 수출과 판로 확장 등 국내 중소기업의 동반 성장을 꿰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