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지수 “귀엽고 발랄한 연기 기대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지수,첫사랑은처음이라서

배우 지수가 12일 오전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넥플릭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의 지수가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12일 서울 여의도동 콘레드 서울 호텔에서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와 오진석 감독이 참석했다.

지수는 “내가 연기한 태오는 사랑꾼이다”라며 “자유분방하고 자기애 넘치고 따뜻하다. 또 어쩔때는 바보같기도 한 사랑스러운 캐릭터”라고 밝혔다.

이어 지수는 “지금까지 남성적인 연기를 주로 보여드렸다”라며 “이번 작품을 통해 내 나이에 맞는 청춘스럽고 귀엽고 발랄한 캐릭터를 연기하게 돼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첫 인생이라서 어렵고, 첫사랑이라 서툰 인생 초보 다섯 청춘들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오는 18일 넷플릭스에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