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정채연 “지수·진영과 강릉가는 길에 친해졌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채연,첫사랑은처음이라서

다이아 정채연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넥플릭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의 정채연이 지수, 진영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12일 서울 여의도동 콘레드 서울 호텔에서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와 오진석 감독이 참석했다.

정채연은 극 중 독립심 강한 의지의 청춘 송이를 연기했다. 그는 “상대역 지수, 진영과의 호흡이 좋았다”고 밝혔다. 정채연은 “지수 씨는 극 중 송이와 20년지기 ‘남사친’이다. 실제로 친해야 친한 연기가 나오지 않을까 걱정했다”며 “하지만 지수 씨가 처음부터 많이 다가와 주셔서 쉽게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정채연은 “진영 씨는 극 중 캐릭터 도현처럼 굉장히 달달하게 해주셨다”며 “배우들과 호흡하는데 힘든 건 없었다”고 했다.

특히 정채연은 “다같이 강릉에 가는 장면이 있다. 실제로 차 안에서 다같이 수다를 떨었다. 재미있었다. 그때 많이 친해졌다”고 털어놨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첫 인생이라서 어렵고, 첫사랑이라 서툰 인생 초보 다섯 청춘들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오는 18일 넷플릭스에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