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성시경 “우리 투어명은 ‘낮저밤이’다”…이유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틀트립’ 스틸컷 / 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서 성시경-김조한이 전남 여수에서 ‘미식투어’를 펼친다. 마마무 화사가 직접 추천한 여수 특산 음식까지 섭렵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3주년을 맞이해 3MC 이휘재-김숙-성시경이 직접 떠나는 ‘3도 여행’을 선보인다. 이휘재는 아내 문정원과 함께 경남 통영-거제로, 김숙은 배우 이세영과 함께 충남 당진으로, 성시경은 가수 김조한과 함께 전남 여수로 향한다.

이날 방송에서 성시경은 “우리의 투어명은 ‘낮저밤이’다. ‘낮에는 저거 먹고 밤에는 이거 먹고’라는 뜻”이라며 먹방을 예고했다. 연예계 대표 미식가로 알려진 성시경이 맛의 고장 전라도에 온 만큼 입이 행복해지는 여행을 설계하겠다는 것. 성시경은 여행시작부터 김조한을 시골국밥으로 안내하며 성슐랭가이드(성시경+미슐랭가이드) 맛집 소개를 시작했다.

또한 성시경-김조한의 여행을 지원사격하기 위해 마마무가 나섰다. 특히 전라도 출신이자 먹방의 아이콘 화사는 “여수에서는 ‘서대 회 무침’을 꼭 먹어야 한다”고 추천했다. 이에 성시경-김조한은 ‘식객’ 허영만 화백의 단골집을 방문했다. 그냥 먹어도, 밥과 비벼먹어도 환상의 맛을 자랑하는 서대 회 무침에 성시경은 “무대 의상 다시 맞춰야겠다”며 다이어트 포기 선언을 했다.

이날 두 사람은 쉴 새 없는 먹 부림과 함께 여수 검은 모래 해수욕장에서 즐기는 짜릿한 체험까지 즐기며 여수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이에 김조한은 “’여수밤바다’ 같은 신곡 하나 만들자”고 제안했고, 두 사람은 즉석에서 장범준에 대적할 ‘여수 테마송’ 작곡에 몰두해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배틀트립’은 이날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