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이수정 교수 “영화 ‘암수살인’, 이미 알고 있는 사건인데도 무서웠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이수정 교수/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서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가 “영화 ‘암수살인’은 이미 알고 있는 사건인데도 (영화를 보면서) 무서웠다”고 밝힌다.

12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의 띵작 매치 코너에서는 실화를 소재로 한 범죄 영화 ‘극비수사’와 ‘암수살인’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이에 ‘극비수사’의 연출, ‘암수살인’의 제작 총 지휘를 맡은 곽경택 감독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범죄 심리학자 이수정 교수가 함께한다.

최근 녹화에서 이수정 교수는 영화 ‘암수살인’에 대해 “영화를 보기 전 이미 접했던 사건임에도 무서운 장면이 나올 땐 역시 무섭더라. 또 나는 직업상 사건을 위주로 내용을 보게 되는데 영화는 관계 위주로 구성돼 있어서 굉장히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암수살인’ ‘극비수사’ 두 영화를 보고난 뒤 결국 사건을 해결하는 데는 현란한 과학수사 기법보다 형사의 선의와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됐다”고 했다.

이밖에도 이 교수는 ‘암수살인’에서 악역으로 열연한 배우 주지훈에 대해 “배우 주지훈이 새삼, 굉장히 매력적인 배우라는 걸 느꼈다”며 깜짝 팬심을 공개하기도 했다.

‘방구석1열’은 12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