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빅피쉬’ 지상렬X위너 진우, 민물의 제왕 ‘피라루쿠’와 한판 승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전설의 빅피쉬’ 스틸컷 / 사진제공=SBS

SBS ‘전설의 빅피쉬’에서 개그맨 지상렬과 위너 진우가 피라루쿠를 잡으러 나선다.

12일(오늘) 방송되는 ‘전설의 빅피쉬’에서 실전 대비 예행연습을 마친 드림팀은 각자 목표로 하는 빅피쉬의 어종을 정한 뒤 본격 낚시 사냥에 나선다. 개그맨 지상렬과 위너 진우 팀은 좀처럼 보기 힘들다는 거대한 피라루쿠를 만나기 위해 17년 경력의 피라루쿠 전문가를 찾아간다.

지상렬은 전문가와 만나 인사를 나누던 중 수면 가까이로 올라온 피라루쿠의 실루엣을 보고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한 눈에 보기에도 성인 남성의 키를 훌쩍 넘는 엄청난 크기와 범접할 수 없는 몸의 빛깔은 가히 압권이다. 피라루쿠의 영험함에 압도당한 것도 잠시 상렬과 진우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피라루쿠 낚시 준비를 시작한다. 민물의 제왕 낚시는 채비부터 다르다. 살아있는 물고기는 물론 닭의 생간까지 미끼로 등장해 두 사람을 더욱 긴장시킨다.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낚시를 시작한 두 사람은 오랜 시간이 지나도 피라루쿠의 입질이 오지 않자 점점 초조해지기 시작한다. 한참의 기다림 끝에 상렬의 낚싯줄이 요란한 소리를 울리며 풀리기 시작한다. 그때부터 상렬과 괴어의 기나긴 사투가 시작된다. 수 십 번의 밀고 당기는 씨름이 지나 드디어 괴어의 일부가 수면 위로 떠오른다.

하지만 생활 낚시 40년 경력의 상렬도 감당하기 힘겨워 한다. 이를 지켜보던 현지 전문가가 도와주려 나서지만 상렬은 한사코 거절하며 혼자만의 싸움을 이어간다. 진우도 두 손을 꼭 모은 채 묵묵히 상렬의 곁을 지킨다.

끝내 다리에 힘이 풀려 바닥에 드러누은 지상렬은 “순간 하늘이 노래졌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한다. 엄청난 힘을 자랑하며 상렬의 낚시대를 끌어당긴 괴어의 정체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전설의 빅피쉬’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