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츄’ 아이즈원 게릴라 공연, 목표 관객 2배 돌파 “잊지 않고 보답하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즈원츄-비밀친구’ 방송 화면 / 사진제공=Mnet

Mnet ‘아이즈원츄-비밀친구’에서 걸그룹 아이즈원이 컴백 기념 게릴라 공연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1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 ‘아이즈원츄-비밀친구’ 최종화에서는 뷰티 모델이 된 아이즈원의 화보 촬영장 비하인드와 컴백 기념 게릴라 공연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뷰티 모델이 된 아이즈원은 화보 촬영에 나섰다. 특별한 날인만큼 아이즈원은 더욱 밝은 모습으로 촬영에 임했다. 멤버들은 프로 모델 못지않은 포즈와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나코는 촬영장을 바쁘게 돌아다니며 멤버들을 촬영하는 의문의 미션을 수행해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아이즈원은 새로운 비밀친구와의 만남이 예고돼있다는 내용에 따라 안대를 쓰고 이동했다. 도착한 곳은 여의도 한강공원. 멤버들은 이곳에 1000명을 동원하라는 컴백 기념 게릴라 미션을 받게 됐다. 이에 멤버들은 세 팀으로 나눠 홍보하기 시작했다.

예나, 원영, 채연, 히토미는 생방송 라디오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이동했다. 생방송이 시작되자 네 사람은 저녁에 진행될 콘서트에 대해 소개했다. 원영은 사연이 소개될 때마다 적극적으로 공연을 어필해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네 사람은 라디오 방송을 마친 후 대학교를 방문해 본격 홍보를 이어갔다.

또 다른 대학교를 방문한 민주, 혜원, 은비, 유리는 수업 중인 강의실을 방문해 게릴라 공연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학교 곳곳을 누비던 중 학생식당에서 식사를 하기로 한 멤버들은 식당에 들어서기 전부터 밥 먹을 생각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폭풍 같은 식사가 끝날 무렵 멤버들은 아이즈원의 데뷔 앨범을 들고 기다리고 있는 팬을 만났다. 아이즈원을 직접 만난 팬은 감격에 눈물을 글썽이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유진, 사쿠라, 나코, 채원은 2층 버스를 타고 확성기로 홍보를 시작했다. 하지만 예상 외로 썰렁한 거리 반응에 멤버들은 의기소침해졌다. 다행히 명동에서는 아이즈원을 알아보는 시민들이 많아 홍보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정해진 홍보 시간이 끝나고 아이즈원은 걱정과 셀렘으로 한강공원에서 팬들을 기다렸다. 얼마 후 개그맨 김진수의 진행으로 아이즈원의 게릴라 공연이 시작됐다. 멤버들은 안대를 벗고 관객들을 마주했다. 현장 관객 수는 목표했던 1000명보다 2배 더 많은 2072명이었다. 아이즈원은 감사함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본격적인 게릴라 공연에서 아이즈원은 데뷔 곡 ‘라 비앙 로즈’와 두 번째 미니 앨범 수록곡인 ‘하늘 위로’, 두 번째 미니 앨범 타이틀곡인 ‘비올레타’ 무대를 선보였다. 아이즈원은 오늘의 감사함을 절대 잊지 않고 보답하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방송 마지막에는 나코의 의문의 미션 내용이 공개됐다. 멤버 별 귀여운 포즈와 함께 공개된 단어를 엮자 아이즈원츄 시즌3를 기대해 달라는 메시지였다. 또한 멤버들은 다음 시즌에서 하고 싶은 버킷 리스트를 공개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