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코첼라 페스티벌·투어 앞두고 美 대형 옥외광고 등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의 대형 옥외광고가 미국 주요 도시 번화가에 등장했다.

지난 5일 새 EP음반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를 발표한 블랙핑크는 미국으로 이동해 본격 홍보 활동에 나섰다.

블랙핑크는 13일 정오(한국시각) 미국 음악 축제인 ‘코첼라 페스티벌’에 K팝 아이돌 그룹 최초로 참석한다. 17일부터는 로스엔젤레스를 시작으로 6개 도시, 8회 공연으로 이어지는 북미 투어에 나서며 현지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미국 곳곳에 블랙핑크 옥외광고가 설치돼 행인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옥외광고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LA 비벌리센터, LA 다운타운, LA Sunset & La Cienaga 등 주요 장소에서 볼 수 있다. 이는 블랙핑크와 계약을 체결한 미국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 뮤직의 레이블 인터스코프가 진행하는 것이다.

‘킬 디스 러브’는 공개 이후 음원 사이트인 스포티파이에서 글로벌 톱50 차트 4위, 미국 톱50 차트 35위를 기록했다. 1억 9700만 사용자에 달하며 세계적으로 파급력이 큰 스포티파이에서 블랙핑크는 K팝그룹으로서 높은 성적을 달성했다.

‘킬 디스 러브’는 미국을 포함해 전세계 37개 지역 아이튠즈 송차트 1위를 기록했다. 미국 아이튠즈 송차트 1위 역시 한국 걸그룹으로는 처음이다. 이와 더불어 일본 아이튠즈 종합 음반 부문, K팝 음반 부문, 팝 음반 부문 1위와 라인뮤직 송 탑100 1위를 차지했다. 뮤직비디오는 공개 2일 14시간 만에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조회수 1억 건을 돌파한 데 이어 12일 현재 1억 6000만뷰를 찍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