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자퇴해야 할 사람들”… ‘해투4’ 이순재, 뼈 있는 한마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피투게더4’/ 사진=KBS 방송화면

배우 이순재가 KBS2 ‘해피투게더4’에서 최근 잇따른 연예계 사건사고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해피투게더4’는 ‘비주얼 꽃보다~ 할배’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순재, 신구, 채수빈, 김성은과 스페셜 MC 아이즈원 장원영-김민주가 출연했다.

이날 이순재는 “우리쪽(배우)에서 일어난 일은 아닌 것 같더구만”이라며 승리, 정준영 등이 연루된 사건과 관련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순재는 “우리가 사회적 조건으로 봤을 때 공인은 아니지만 공인적 성격을 띄고 있다”며 “우리가 하는 행위가 관객들이나 청소년들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순재는 “이번 문제도 법적으로 판단이 나겠지만 뭔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면서 “스스로 자퇴해야 할 사람들이다”라고 뼈 있는 말을 했다.

이순재는 “가장 중요한 건 인기가 올라갔을 때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다. 자기 관리를 좀 철저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