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 킹’ 박승대 “다시 한 번 코미디 전성시대 만들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박승대. / 제공=코미디 TV ‘스마일 킹’

공개 코미디 부활을 위해 사활을 걸고 나선 코미디TV 새 예능프로그램 ‘스마일 킹’을 이끄는 코미디언 박승대가 “다시 한 번 코미디 전성시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오는 21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되는 ‘스마일 킹’은 쇼 코미디와 방송 코미디를 결합시킨 프로그램이다. 무대 공연에서만 느낄 수 있는 생생한 라이브 코미디와 방송의 잘 짜인 콩트 코미디의 두 가지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스마일 킹’은 박승대를 중심으로 심형래 한현민 이재형 황현희 등 코미디언들이 나섰다. 제작과 연출을 맡은 박승대는 침체된 코미디를 부활시키고 싶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박승대는 ‘스마일 킹’에 대해 “무언가 짜여 있지 않은 듯한, 날 것의 옛날 코미디가 상당히 재미있던 것 같다는 생각에서 시작했다”며 “‘버라이어티 코미디’를 해보고 싶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개그쇼”라고 설명했다.

이어 후배 코미디언 선발 기준에 대해서는 “코미디언은 재능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누구나 박승대 패밀리에 오면 ‘기회는 공평하게, 과정은 평등하게’라는 생각으로 환영한다”면서 “사람은 위대하기 때문에 노력하면 다 변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개그를 하고 싶어하는 후배들에게 다 기회를 주려고 노력한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다양한 개그 프로그램과 무대를 연출하면서도 직접 개그 전선에 뛰어들지 않은 채, 묵묵히 뒤에서 후배들을 서포터 했던 박승대는 ‘스마일 킹’에 직접 출연하게 된 이유를 묻자 “정말 하고 싶지만 ‘갈갈이 패밀리’ ‘개그콘서트’ ‘웃음을 찾는 사람들(웃찾사)’ 할 때도 개그를 안 했다. 전술을 구상해야지, 하고 싶다고 해서 무턱대고 싸우러 가면 안 된다는 생각에 항상 참았다”면서 “그러나 이번에는 한 번 해 봐야겠다고 생각해 첫 녹화 때 무대에 올랐고, 정말 오랜만에 매일 표정 연습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목표에 대해 “동시간대 공중파, 종편을 이겨서 도저히 불가능하다는 최고의 시청률을 만들어보고 싶은 게 목표이자 꿈”이라며 “부지런한 습관으로 계속하다 보면 반드시 나는 이긴다는 생각으로 후배들과 ‘할 수 있다! 즉시 한다! 될 때까지 한다!’고 구호를 외친다”고 기대를 높였다.

박승대는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위해 정말 큰 노력을 하고 있고, 코미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처음부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드릴 수 있다는 자부심은 있지만 모든 시청자들의 웃음을 만족시키기에는 힘들 거라고 생각한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재미있어질 거라 확신한다. 될 때까지 하겠다.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개그에 너그러운 사랑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