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김사랑, 상위 1% 미녀 검사가 나타났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어비스’ 김사랑/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의 김사랑이 법조계 여신의 고혹적인 분위기를 발산했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판타지. 4년 전 안방극장에 ‘오나귀(오 나의 귀신님)’ 열풍을 불러 일으켰던 유제원 감독-박보영의 재회작으로 화제를 모은다. 여기에 영혼 소생 구슬을 통해 영혼의 모습으로 새롭게 부활한다는 독특한 설정이 예측을 깨는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김사랑은 ‘어비스’에서 비주얼, 지능, 자신감까지 완벽한 상위 1% 미녀 검사 ‘고세연’ 역을 맡았다. 고세연은 온 세상 남자들의 워너비로 꼽히는 검찰청 여신. 비주얼만으로 국경과 성별을 초월하며 세상 남부러울 것 없이 살던 그녀가 의문의 죽음을 맞게 된 후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영혼의 모습(박보영 분)으로 부활하게 된다.

그런 가운데 김사랑이 봄의 절정을 알리듯 베이지 컬러 수트를 입고 미녀 검사의 프로페셔널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우아함 속에 주체적인 매력을 드리운 ‘법조계 여신’ 고세연의 모습에 이목이 쏠린다. 특히 쏟아지는 빗줄기 속 누군가를 응시하는 김사랑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녀의 날카로운 눈매에서 상위 1% 기소율을 자랑하는 엘리트 검사의 자신감 넘치는 포스와 승부욕, 호기심이 그대로 엿보이는 것.

김사랑은 ‘프로페셔널 법조계 여신’ 촬영을 위해 헤어에서 의상까지 유제원 감독과 의견을 나누는 등 사소한 부분까지 세심하게 챙겼다는 후문. 특히 김사랑은 ‘어비스’에 캐스팅된 후 자신의 영혼으로 부활할 박보영과 연기톤을 맞추고자 미리 기 촬영분을 보며 연구를 거듭했던 상태.

더욱이 김사랑은 유 감독의 ‘큐’ 사인이 떨어지는 동시에 고세연 캐릭터에 순식간에 몰입하는 집중력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처럼 연기력은 물론 흥행성까지 인정받은 김사랑-박보영의 2인 1역 연기와 함께 두 사람의 극과 극 매력으로 그려질 역대급 캐릭터 고세연에 벌써부터 호기심이 고조된다.

제작진은 “김사랑이 ‘어비스’의 포문을 강렬하게 열어줘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김사랑은 촬영 내내 오로지 상위 1% 미녀 검사 고세연 되기에 전심전력을 다했다.  촬영을 할수록 그녀가 고세연 캐릭터와 200% 싱크로율이라는 확신이 들었다. 김사랑의 매력만점 활약과 존재감이 제대로 드러날 ‘어비스’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어비스’는 5월 6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