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완벽해 보이는 허당 캐릭터” 찰떡 싱크로율 자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사진제공=SBS

김영광이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오는 5월 6일 첫 방송을 앞둔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김영광(도민익 역), 진기주(정갈희 역), 김재경(베로니카 박 역), 구자성(기대주 역)이 새콤달콤한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김영광은 완벽을 추구하는 T&T모바일 미디어 본부장 도민익으로 분한다. 아슬아슬한 이중생활을 펼치는 비서 정갈희 역의 진기주와 심박수를 뛰게 만들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영광은 “대본을 처음 봤을 때 굉장히 즐거운 이야기고 예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제가 하면 ‘즐겁게 촬영할 수 있겠다’,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면서 “대본이 무척 코믹스럽고 재밌다. 제가 평소에도 재미있는 것들을 좋아하다 보니 그런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초면에 사랑합니다’가 가진 유쾌함에 끌린 마음을 전했다.

이어 “도민익은 까칠하지만 솔직한 사람이다. 그 솔직함이 정말 매력적이다. 그리고 완벽함 뒤에 의외로 허당스러운 면모도 보이는 인물인데 그 모습이 저랑 비슷하다. 실제로 제가 약간 허당기가 있고 철두철미한 성격이 아니다. 오히려 헐렁헐렁한 편”이라며 웃었다.

김영광은 “봄에 어울리는 로맨스도 하고 때로는 자기 자신과의 싸움을 하는 도민익 캐릭터가 가진 내면적인 고민도 그려질 예정이다. 이러한 모습들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문제적 보스 도민익과 이중생활 비서 정갈희의 로맨틱 코미디. ‘해치’ 후속으로 오는 5월 6일 밤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