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롭+핫팬츠에도 몸매 굴욕 無”…블랙핑크 제니, 음악방송 세로캠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블랙핑크 제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의 ‘돈트 노우 왓 투 두(Don’t Know What To Do)’ 세로캠 영상이 공개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12일(오늘) 오전 9시 공식 블로그에 제니의 음악방송 세로캠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지난 7일 SBS ‘인기가요’에서 진행된 ‘돈트 노우 왓 투 두’ 무대로 제니에만 포커스를 맞춘 영상이다.

영상 속 제니는 하얀 크롭 상의와 하이웨이스트 쇼트 팬츠를 완벽히 소화해 스타일리시한 면모를 뽐냈다. 경쾌한 음악에 맞춰 발랄한 안무를 선보이며 제니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누워서 발을 올리는 고난이도 동작에도 밝은 미소를 잃지 않으며 완벽한 무대 매너로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이번 ‘돈트 노우 왓 투 두’ 무대에서는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에서 보여준 절도 있고 카리스마 넘치는 안무와 상반되는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한 안무를 선보여 블랙핑크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돈트 노우 왓 투 두’는 블랙핑크의 새 미니 앨범 서브타이틀곡으로 아련하고 애절한 가사가 듣는 이들의 공감대를 자극하는 곡이다. 잔잔하고 몽환적인 후렴구에 이어 점점 고조되며 이어지는 폭발적인 파트가 인상적이다.

블랙핑크는 12일 오후 8시(현지시각) ‘코첼라’ 무대에 오르며 본격적인 미국 활동에 돌입한다. 이 무대는 뉴욕 타임스 스퀘어 대형 전광판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